노랑 상사화

조회 수 1694 추천 수 0 2017.08.22 09:16:00

waLSJ_9020.jpg

waLSJ_9023.jpg


waLSJ_9028.jpg


waLSJ_9057.jpg


waLSJ_9061.jpg


waLSJ_9065.jpg


waLSJ_9088.jpg


waLSJ_9091.jpg


waLSJ_9096.jpg


waLSJ_9105.jpg


waLSJ_9125.jpg

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

꽃이 필 때는 잎이 없어

잎은 꽃을 생각하고

꽃은 잎을 생각한다고 하여

상사화라는 이름이 붙었단다.

사찰 주변에 심어 상사화라 불리는

붉은 색의 꽃은 석산(꽃무릇) 이다

상사화는 석산보다 한달 먼저 개화하고

석산이 필 무렵에서 모두 지고 없다

분홍색의 상사화는 집 앞마당에서도 볼 수 있는데

모처럼 산에 올라 노랑 상사화를 만났다

생각만 하고 이루지 못하는 일이 없기를 바라면서

사진에 담아 상사화에 붙여진 이름을 상기해 본다

 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  • 분위기를 해치는 저속한 사진이나 글을 올리실 경우에는 관리자 임의로 게시물을 삭제처리 합니다.
  • 갤러리에 게시된 모든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의 상의없이 이용하거나 타 사이트에 게재하는 것을 금지합니다.
  •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 하며,
   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